헤비츠 저널

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








    성수 팩토리샵 오픈 행사에서 만난 소중한 인연들 #02






  • 금요일의 열기가 채 식기도 전, 토요일에도 헤비치언들의 발길은 끊이지 않고 이어졌습니다. 토요일에 방문해주신 분들은 전날보다 더 다양한 연령대와 다채로운 스타일의 분들이 등장! 그간 약간의 매너리즘(?)에 빠져있던 브랜딩 담당 스탭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는 고객님들. 역시 헤비츠는 고객님들과 함께할 때 더 영롱한 빛을 발합니다:)










  • 이름을 알고 싶은 요조숙녀님

    쇼핑하는 내내 엄마의 미니크로스백을 탐냈던 꼬맹이 요조숙녀. 슬쩍 사진 촬영을 권했더니 새침한 표정으로 말 없이 카메라를 똑바로 응시하던 당찬 꼬맹이 손님.





















  • 장민승 고객님

    자유분방하게 기른 머리와 버킷햇 그리고 스포티한 후드티와 집업스타일에, 레스칼리에를 끼얹은 과감함에 스탭들을 놀래킨 주인공!























  • 전이현,손대림 고객님

    심상치 않은 기운을 풍기며 사이 좋게 들어오신 헤비츠 매니아 커플. 가죽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여주셔서 2년차 스탭을 긴장케 했던 이현님과 대림님의 이야기.




























  • 김성철 고객님
    이미 헤비츠 매거진에 얼굴을 알리셨던 김성철 고객님, 매번 행사 때마다 조용히 다녀가시는 단골 손님이시죠. 그새 더 멋지게 태워낸 310 브리프와 함께였습니다.

















  • 갑작스러운 인터뷰 요청에도 흔쾌히 응해주신 고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. 인터뷰 내용 중 수정할 내용이나 문의 사항이 있다면 smilehevitz@naver.com 으로 메일주세요.